thumbnails
마켓

안데르센호로위츠(a16z) 암호화폐 보고서 발표, Web3의 가능성을 높이 평가 

미 대형 VC인 안데르센 호로위츠(a16z)는 17일, 해당 기업에서는 처음으로 암호화폐 업계 동향 리포트를 발표했다. 약 10년에 걸친 암호화폐 투자의 지견에 뒷받침된 관점에서 중앙집권적인 Web2에서 분산형 Web3으로 이행하는 '인터넷 진화'의 흐름을 설명했다. a16z는 주목해야 할 포인트로 다음 다섯 가지 요소를 꼽았다. 암호화폐 시장의 "가격 - 혁신사이클" 빅테크가 아닌 크리에이터를 능가하는 Web3 암호화폐가 실생활에 미치는 영향 이더리움과 경쟁 프로젝트 Web3의 수준은 아직 초기단계 우선, a16z는 암호화폐 시장에는 일정한 사이클이 있다고 해서, '가격-혁신 사이클'이라고 하는 개념을 제시했다. 다른 업계와 달리 암호화폐 시장에서는 가격이 선행지표가 된다고 주장했다. 암호화폐 가격은 '훅'과 같은 것으로, (1)가격이 상승함으로써 암호화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2)새로운 아이디어나 활동이 활발해지면서 혁신의 원동력이 된다는 피드백 루프이며, 재현성있는 사이클이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순환은 2009년 비트코인 ​​탄생 이래 여러 사이클을 거쳐 '업계를 추진하는 엔진'이 되고 있다고 한다. 그리고 현재는 제 4사이클의 한가운데라고 a16z는 말하고 있다. 약세장에서는 가격에 얽매이는 것이 아니라 기술 구축을 계속하는 것이 중요하며, 2000년대 초의 닷컴버블 붕괴 후의 교훈으로부터, 지금은 'Web3에서는 무엇이 성공할까 생각할 때다'라고 강조했다. 이더리움의 인기는 양날의 검 리포트의 공동 저자인 에디 라자린은 “Web3는 무브먼트를 나타내는 단어이며, 암호화폐는 그 무브먼트를 가능하게 하는 기반 기술”이라고 총평했다. 그리고 Web3에서는 이더리움이 ‘명확한 리더’이지만, 현재는 솔라나, 폴리곤, BNB체인, 아발란체, 팬텀 등의 경쟁 프로젝트가 등장해 성공을 겨루고 있다고 지적했다. a16z는 이더리움이 리드하고 있는 요인은 빠른 시작으로 건전한 커뮤니티가 형성되고 있는 것(압도적인 개발자 수:매월 약 4,000명이 적극적으로 개발)이라고 한다. 한편, 이더리움은 스케일링보다 분산화를 중시해 왔기에 다른 프로젝트가 보다 빠르고 싼 수수료의 블록체인을 개발해 많은 유저를 끌어 점유율을 늘리고 있다. 그러나 상호 운용성 증가와 레이어 2 기술의 진보 등 '이노베이션의 여지는 크기' 때문에 하나의 프로젝트의 단독 승리가 아니라 '복수의 승자가 탄생할 것'이라고 a16z는 예측했다. 또 현재 이더리움에는 700만에서 5000만명의 활성 유저가 있다고 추정되고 있으며, 초기 인터넷과 비교하면 1995년의 상황이라고 a16z는 판단했다. 그 후 인터넷은 2005년까지 사이에 10억 명의 유저에 도달했지만, 비슷한 시기에 페이스북이나 유튜브 등이 설립되어 Web2가 형성되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현재 추세가 계속되면 Web3은 2031년에는 10억 명의 사용자에게 도달할 가능성이 있다고 추측하고 있다. 제작자에게 절대적으로 유리한 Web3 a16z는 플랫폼에 따라 제작자의 보수에 차이가 얼마나 있는지를 새롭게 분석한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Web2의 기업측 수수료는 무섭게 높다. Web3 플랫폼은 더 공정한 경제 조건을 제공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이더리움 기반 NFT의 1차 판매와 NFT 거래 플랫폼 'OpenSea'에서 2차 판매를 통해 제작자에게 지급된 로열티는 총 39억 달러이다. 이는 Meta(구 페이스북)가 2022년까지 제작자에게 지불한 10억 달러의 4배이다. 또 사용자 기준으로 비교하면 Meta의 약 30억명에 대해 NFT 컬렉션수로부터 추정한 Web3의 크리에이터는 2만 2,400명이며, 1인당의 보상으로 환산하면 그 차이는 더욱 경이적이다. Web3 : 크리에이터 1인당, 약 17만 4,000달러 Meta : 사용자 1인당 약 0.10달러 Spotify : 아티스트 1인당 636달러 유튜브 : 채널당 2.47달러 a16z는 'Web3은 작지만 강대하다'라고 정리하고 있다. 타임스탬프 뉴스, 편집부 desk@timestamp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