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부터 평생교육이용권 신청 시작…연간 35만 원 지원

URL복사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 등 저소득층 성인 3만명 대상

 

(타임스탬프) 7일부터 저소득층 성인의 평생교육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평생교육이용권 신청이 시작된다.

교육부와 국가평생교육진흥원은 1월 7일부터 2월 4일까지 '2022년 평생교육이용권(평생교육바우처, 이하 이용권)' 신청을 받는다고 6일 밝혔다.

신청대상은 만 19세 이상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기준중위소득 65% 이하인 가구의 구성원으로, 평생교육이용권 누리집(www.평생교육바우처.kr 또는 www.lllcard.kr)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지원 대상자에 선정되면 평생교육 희망카드(NH농협)를 발급받아 평생교육강좌 수강료와 수강에 필요한 재료비,교재비로 연간 35만 원(최대 70만 원)까지 사용할 수 있다.

교육부는 '2022년 평생교육이용권 지원 기본계획'에 따라 지난해 대비 2배 늘어난 3만 명에게 평생교육이용권을 지원한다. 또 평생교육의 저변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기 위해 우수이용자를 대상으로 35만 원의 재충전 기회를 올해 하반기에 부여할 방침이다.

아울러 다양해지는 평생교육 수요에 대응해 올해부터는 단기 강좌에도 이용권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범위를 확대한다.

올해 평생교육이용권 지원 대상자에는 선발 규모의 절반 수준으로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등을 우선 선발한다. 특히 교육의지가 높은 학습자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학습계획과 전년도 교육 이수실적 등을 고려해 선정한다.

선정 결과는 오는 2월 말에 평생교육이용권 누리집에 게시하고 대상자의 개별 휴대전화,전자우편 등으로도 안내할 예정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전화상담실(☎1600-3005) 또는 누리집(www.평생교육바우처.kr) 등을 통해 문의할 수 있다.

한편, 평생교육법 개정으로 지방자치단체도 평생교육이용권을 발급할 수 있게 됨에 따라 다수의 광역,기초지자체에서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이용권 지원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지역의 평생학습 수요를 고려한 평생교육강좌를 개설하고 평생교육이용권 사용기관을 발굴할 뿐만 아니라 학습자 상담과 학습설계 지원을 위해 지역 내 전담기관도 지정해 나간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급격한 기술,사회 변화와 인구구조 변화에 따라 전 생애에 걸친 평생학습의 필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고, 이를 통해 국민의 역량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며 '이에 평생교육이용권 지원규모를 대폭 확대해 평생교육 소외계층의 참여를 높이는 한편, 장기적으로는 모든 국민의 평생학습 기회를 보장할 수 있도록 예산 확보, 제도 개선, 중앙-지자체 협력 등을 종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