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 대응 국제 기술협력 이끌 ‘공공연구기관 협의체’ 출범

URL복사

반도체·전자·자동차 등 6개 업종별 공공연 중심으로 기업 지원

 

(타임스탬프) 해외 우수 기관과의 공동연구 및 기술협력으로 기업들의 탄소중립 대응을 돕기 위한 공공연구기관 협의체가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4일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박진규 1차관을 비롯해 공공연구기관장, 한국산업기술진흥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탄소중립 대응을 위한 '글로벌 기술협력 협의체' 출범식을 열었다.

협의체는 탄소 다배출 6개 업종별 공공연구소로 구성되며, 기업의 접근성 등을 고려해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 총괄지원단을 맡는다.

자동차,운송, 석유화학 등 각 기관의 고유영역에서 글로벌 세미나를 주도해 국내기업들에게 해외기관과의 저탄소 기술협력 기회를 마련하고, 국내기업의 협력수요에 맞춰 해외 기술협력 파트너를 발굴하는 등 실질적인 R&D 협력이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기관간에는 융,복합 국제 기술협력 수요에 대응해 공동기획하고, 기관별 우수 지원성과 및 운영 노하우를 상호 공유하는 등 분야간 협업체계도 강화할 계획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각 기관별로 탄소중립 기술분야 해외 기술도입,협력 후보군, 국제 공동 R&D 기획 방향 등 기관들의 향후 국제협력 지원계획을 발표했다.

전자기술연구원(KETI)은 온실가스 저감 반도체 소재,공정, 화합물 반도체(전력, 센서) 등 분야에서의 해외 협력 추진사례를 소개하고, 그린칩(저전력 고효율 칩) 제조를 위한 미국 일리노이대학교와의 공동 R&D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화학연구원(KRICT)은 캐나다 캘거리대학교(메탄활용 CCU기술), 미국 노스웨스턴대학교(이산화탄소 유래 친환경 화학원료 및 제품제조 기술) 등 탄소중립 주요 협력 후보군을 제시하고, 내년 화학기술 연계 탄소중립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이번 탄소중립 글로벌 협력 지원과 함께, 공공연구기관의 기술,인프라,인력 등 다양한 자원을 적극 활용해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탄소중립 기술개발을 밀착 지원하는 '탄소중립 기술혁신 지원단'을 운영하기로 했다.

박진규 산업부 1차관은 '탄소중립 기술개발은 글로벌 차원에서 개방형 혁신(Open Innovation)을 전략적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며 '각 기관이 역량과 사업을 기울여 민간중심의 글로벌 협력을 적극 지원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