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라나, 이더리움 가상 머신 'Neon EVM'의 알파 버전 론칭

 

솔라나(SOL)의 블록체인에 이더리움(ETH)과의 호환성을 가져올 움직임이 진행되고 있다. 6일에는 ‘Neon EVM’의 알파판이 솔라나의 테스트 환경 Devnet에서 공개됐다.

 

솔라나 블록체인에서는 AWS(Amazon Web Services)나 Facebook등에서 채용되고 있는 개발 언어 Rust를 사용해 프로그램을 구축할 수 있다. 전세계 폭넓은 개발자를 끌어들이는 한편, 업계 최대의 이더리움 프로그래밍 언어인 Solidity의 개발 자원과 인력을 그대로 활용할 수 없는 사양이다.

 

솔라나가 이더리움 가상 머신(EVM)과의 호환이 된다면 Solidity로 구축된 EVM용 스마트 계약을 쉽게 이식할 수 있게 된다는 장점이 있다. 예를 들어, 바이낸스의 BNB 체인은 EVM 호환성을 통해 저렴하고 빠른 거래에 더 많은 제품과 사용자를 끌어들이고 있다.

 

솔라나에게 EVM 호환성을 제공하는 Neon EVM은 아직 필요한 최소한의 기능만을 이용할 수 있는 'MVP(Minimum Viable Product)'의 단계이다. 개발 기업 Neon Labs에 따르면, 솔라나에서 사용할 수 없는 이더리움의 스마트 컨트랙트 기능이 여럿 남아 있다고 한다.

 

Neon EVM의 알파 기간의 목적은 플랫폼의 안정성을 검증하는 것이다. dApps(분산형 애플리케이션)을 배포하여 상호작용을 테스트하고 예기치 않은 문제와 트랜잭션 실패로 이어지는 현상을 파악한다. 그 때문에, 많은 개발자나 커뮤니티에 의한 참가와 피드백이 요구되고 있다.

 

Devnet에서 테스트를 마치면 Solana 메인넷에서 Neon EVM 베타 버전이 론칭한다. 그 시점에 월렛, 브릿지, 익스플로러, DeFi(분산형 금융)에 필요한 가격 피드를 제공하는 오라클 등의 기본적인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게 될 계획이다.

 

 

타임스탬프 뉴스, 편집부
desk@timestamp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