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무단횡단 등 상황서 자율주행차 시험 가능해진다

URL복사

국토부·한국교통안전공단, 케이시티(K-City)에 3종 가혹환경 재현시설 구축

 

(타임스탬프) 국내 자율주행차 전용시험장(테스트베드)인 경기 화성시 '케이시티(K-City,자율주행실험도시)'에 혼잡한 주행 환경을 재현한 첨단 시험설비가 구축됐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완전자율주행차 개발을 위해 케이시티에 3종의 가혹 환경 재현시설 구축 등의 2단계 고도화 사업 시설을 준공했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완전자율주행차는 운전자 개입없이 차량 스스로 주행 상황에 대응하는 차를 의미한다. 특정 조건에서 자율주행하는 레벨4와 모든 상황에서 자율주행하는 레벨5 기술이 완전자율주행에 해당한다.

레벨4 이상의 완전자율주행차는 다양한 날씨나 혼잡한 교통상황 등 복잡한 주행환경에 대응할 수 있어야 하며 이를 개발하기 위해 해당 상황에 대한 반복,재현 실험이 필수적이다.

2018년에 조성된 케이시티는 세계 최초로 5G 통신망을 구축하고 고속도로,도심,주차장 등 기본적인 자율주행 시험을 위한 5종의 실제 환경을 재현해 다양한 테스트베드 인프라를 제공해왔으나 완전자율주행 기술개발을 위해 필요한 가혹환경 등 보다 복잡하고 다양한 상황에서의 주행을 반복 실험할 수 있는 환경은 다소 미흡하다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국토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지난 2019년부터 K-City에 첨단 시험설비를 구축하는 등 레벨4 이상의 기술개발을 지원하기 위한 테스트베드 고도화 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해왔다.

이번에 준공되는 설비는 테스트베드 고도화 사업의 첫 성과물로 ▲비,안개 등 기상상황 ▲터널이나 빌딩숲에서 일어나는 GPS,통신 방해상황 ▲자동차와 자전거,보행자 등이 공존하는 혼잡주행상황 등 자율자동차가 쉽게 대응할 수 없는 3종류의 가혹환경을 재현한다.

기상환경 재현시설은 강우,안개 등 다양한 기상환경에서 자율차가 반복실험과 안전성 평가를 할 수 있는 시설이다. 터널형 실험시설(300m)을 포함해 총 길이 600m의 왕복 4차선 도로로 구축했다.  

터널형의 실험시설은 5mm/h에서 60mm/h까지 다양한 강우 상황 재현과 시정거리 30m까지의 안개 상황을 재현할 수 있다.

통신음영 재현시설은 도심 빌딩숲, 터널 등 도로 상에서 자율주행 차량의 통신이 어려운 전파환경을 재현하는 시설이다. GPS 신호 교란, V2X 통신 불가 등의 상황에서 자율주행 차량의 안전성을 평가,검증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혼잡주행 재현시설은 도로 위의 보행자, 자전거, 주변차량 등의 역할을 대신할 수 있는 로봇시스템 장비를 통해 실제와 유사한 혼잡주행 환경을 재현하는 시설이다. 무단횡단, 끼어들기, 차선변경 등의 복잡한 상황에서 자율주행차의 적절한 대응,제어능력을 평가할 수 있다.

K-City 내 3종 가혹환경시설은 내년 상반기부터 이용할 수 있다.

이용을 희망하는 기업이나 연구기관 등은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누리집에서 온라인으로 사용 신청을 할 수 있다.

국토부는 대기업뿐 아니라 중소기업,대학,연구기관,공공기관 등의 폭넓은 사용을 위해 할인 등 다양한 요금지원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내년부터는 3단계 고도화 사업에 착수해 입체교차로,골목길,주차장 건물 등의 시설도 구축할 예정이다.

김정희 국토부 자동차정책관은 '국내 최고 수준의 자율차 테스트베드인 케이시티가 완전자율주행 상용화를 앞당기는 데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향후 세계 최고의 자율차 평가환경시설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