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대형은행 노무라, 렛저, 코인쉐어스와 협력해 커스터디 서비스 시작

 

 

일본 최대 금융회사 중 하나인 노무라 홀딩스(Nomura Holdings)가 하드웨어 지갑 공급업체인 렛저(Ledger), 투자전문사인 코인쉐어스(CoinShares)와 협력해 비트코인 커스터디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코인너운스(Coinnounce)가 밝혔다. 이 회사들은 2018년 부터 코마이누(Komainu)라는 디지털 자산 관리  전문사를 발족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었으며 그 결과로 이번주 커스터디 서비스를 런칭할 수 있게 되었다고 전했다. 코이마누는 기관이 주도해 만들어진, 기관을 위해 전문적으로 구축된 최초의 규제된 암호화폐 커스터디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설명하고 있다. 코마이누는 암호화폐 시장에 참여하려는 은행과 기관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마이누는 저지 파이낸셜 서비스 커미션(Jersey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의 규제 하에 서비스를 제공하며, 서비스를 이용할 금융회사는 비트코인 관리사 코이마누가 금융기관 시스템과 통합작업을 수행하고 암호화폐 자산 및 고객은 자금세탁 방지 및 출처 확인을 통과한 경우에만 거래가 수락 될 것이라고 주장한다. 코인쉐어스의 공동설립자이자 CEO인 진-매리 모그넷(Jean-Marie Mognett) 코이마누를 이끌게 된다. 발표에 따르면 코아마누의 경영진에 노무라, 렛저사의 전문가와 각종 금융서비스, 사이버 인텔레전스 분야의 경험이 풍부한 인사들이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진-매리 모그넷은 "암호화폐 산업의 성장과 성숙이 탈중앙화 금융의 진정한 잠재력을 보여주며, 코아마누는 기관고객이 자신의 자산이 안전하다는 확신을 가지도록 재정적 전문지식과 기능을 제공함으로써 그 차이를 연결하는 역할을 합니다.”라고 전했다. 렛저의 CEO인 파스칼 가우티에( Pascal Gauthier)는 전통적인 투자자들이 디지털 자산 관리를 처리할 때 규정 준수와 보안 수준을 충족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고 지적한다. 그는 암호화폐가 이 두가지 부분에 취약하기 때문에, 적절한 보안 인프라가 구축되지 않은 상태에서 기관은 디지털 자산에 대해 적대적으로 바라볼 수 밖에 없다고 설명한다.

 

 

 

타임스탬프 뉴스, 편집부
timestamp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