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서 한국 물산업 해외진출 다양한 활동 펼친다

URL복사

한국수자원공사, ‘2022 싱가포르 국제물주간’ 참가

 

(타임스탬프)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는 '2022 싱가포르 국제물주간'에 참석해 대한민국의 우수한 물관리 역량을 확산하고 국내 물산업 해외진출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친다고 밝혔다.

싱가포르 국제물주간은 물산업의 최신 기술 동향과 정책사례 등의 공유 및 논의를 위해 싱가포르 정부 주도로 2008년부터 2년마다 개최되는 국제행사다.

올해 행사는 오는 17일부터 21일까지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

수자원공사는 '물산업 대표 회담(Water Leaders Summit)'을 비롯해 세계은행 주관의 물산업 토론회 등 싱가포르 국제물주간 주요 행사에 참여해 우리나라의 가뭄극복 사례 및 통합물관리 방안, 도시물순환 회복을 위한 스마트워터시티 추진사례 등을 소개한다.

싱가포르, 네덜란드 등 물산업 선도국과 물관리 기술교류 세미나 및 면담을 통해 기후변화대응을 위한 물관리 전략과 기술사례 등을 공유하고 협력방안을 모색한다.

또 그린뉴딜 공적개발원조(ODA) 확대를 위해 세계은행, 아시아개발은행 등과 세계 여러 나라의 물문제 해결을 위한 신규 사업도 논의한다.

아울러 아시아물위원회, 한메콩 물관리연구센터와 공동으로 전세계 물산업 교류의 장인 '워터 엑스포'에 참여해 탄소중립 스마트물관리 등 기후위기 대응 물관리 기술과 중소기업 육성 전략을 소개한다.

아시아물위원회는 홍보관 운영을 통해 지난 3월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제2차 아시아국제물주간 성과와 함께 내년 중국에서 개최하는 제3차 아시아국제물주간을 알릴 계획이다.

한메콩 물관리연구센터는 오는 9월에 있을 한메콩 물관리포럼 개최 계획과 신규 물관리 협력사업 발굴을 위해 메콩강위원회, 호주 외교통상부 등과 면담을 진행한다.

박평록 한국수자원공사 기획부문이사는 '이번 싱가포르 국제물주간 참여는 국제사회에 물분야 기후위기대응과 관련한 대한민국의 물관리 역량을 소개할 기회'라며 '국내 물산업이 해외로 적극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