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CIA 장관, "CIA 다수의 암호화폐 관련 프로젝트에 임하고 있다"

URL복사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윌리엄 번스 장관은 6일 월스트리트 저널이 주최하는 CEO 평의회 정상회의에서 CIA가 복수의 암호화폐 관련 프로젝트에 임하고 있음을 밝혔다.

 

회장이 "완전히 규제되지 않고 부정행위를 조장하는 암호화폐의 출현에 얼마나 시간을 할애하고 있느냐"고 묻자 번스 장관은 이에 대해 "전임자에 의해 시작된 여러 다른 프로젝트가 이미 존재한다"라고 대답했다.

 

암호화폐에 초점을 맞추고 '2차적, 3차적인 영향'에 대해서도 조사함과 동시에, 미정부의 다른 부서와 협력하여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에 대한 확실한 기밀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CIA 내부의 전문가 집단 강화 외에도 외부 전문가, 이 분야에 정통한 사람들과의 제휴가 깊어지는 중이라고 번스 장관은 말했다.

 

미국에서는 5월 초에 동국 최대 규모의 석유 파이프라인을 운영하는 콜로니얼 파이프라인 사가 랜섬웨어 공격을 받아 몸값 500만 달러의 일부를 비트코인으로 지불했다.

 

그 다음 달, 미 사법성은 몸값으로 지불된 75BTC의 대부분을 회수했다고 발표했는데 블록체인상의 트랜잭션 추적이 자금 회수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올해 3월, 번스는 장관으로 취임했지만, 그 이전부터 암호화폐는 모두에 매우 큰 영향을 줄 수 있어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장관은, 랜섬웨어 공격은 그 '막대한 영향'의 한 예라고 지적했다. 그리고 비슷한 범죄를 저지하는 방법 중 하나가 범죄자 그룹이 사용하는 금융 네트워크를 찾는 것, 즉 암호화폐 문제로 회귀한다고 주장했다.

 

미국 바이든 정권은 랜섬웨어 공격에 대한 대책을 우선 사항으로 삼고 있다. 사법성은 7월 중순 미국 기업과 조직들을 랜섬웨어 공격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대책으로 'StopRansomware.gov'라는 웹사이트를 개설했다.

 

또 재무부는 랜섬웨어 공격에 관여한 혐의가 있다며, 9월에는 미국으로서 최초로 러시아를 거점으로 하는 암호화폐 거래소를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으며, 11월에는 라트비아와 에스토니아 등을 거점으로 삼고 있던 3개의 기업을 제재 대상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미정부의 움직임을 받아 번스 장관은 CIA에게도 중요도가 높은 과제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자원을 투입해 계속 주의를 기울여 간다고 덧붙였다.

 

한편, 번스 장관은 프로젝트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또 전임자란 누구를 가리키는 것인지도 밝히지 않았다.

 

전임자 중 한 명으로 전 CIA 장관 대리인 Michael Morell는 올해 4월 발표한 '금융범 죄에서 비트코인 ​​사용 분석'이라는 보고서 중 비트코인이 부정한 금융 활동에 사용돼 있다는 일반적인 개념은 꽤 과장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비트코인의 기반인 블록체인 분석은 “법 집행기관 및 정보기관이 부정한 활동을 특정·저지하기 위해 이용할 수 있는 매우 효과적인 범죄 과학 툴”이라는 결론을 도출하고 있다.

 

법 집행 기관은 블록체인 분석을 충분히 활용하지 못했다고 Morell는 지적했지만, 앞서 설명한 콜로니얼 파이프라인 사에 대한 공격으로 블록체인 분석이 자금 회수로 이어진 것처럼 앞으로는 범죄 억제, 수사에 대한 효과적인 도구로 주목될 가능성이 있을지도 모른다.

 

 

타임스탬프 뉴스, 편집부
desk@timestamp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