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마트(BitMart), 1,770억 상당의 암호화폐 유출

URL복사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마트(BitMart)는 지난 5일, 해킹으로 1억5,000만 달러(한화로 1,771억원 상당) 상당의 암호화폐가 유출되었다고 발표했다.

 

비트마트 CEO는 해당 사건에 대해 "이더리움(ETH)의 핫월렛과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BSC)의 핫월렛에 대규모 보안 침해가 확인됐다. 현재 어떤 방법으로 공격이 이루어졌는지 분석하고 있는 중이다. 해커는 1억 5,000만 달러 상당의 자산을 빼갔다. 피해를 입은 이더(ETH) 핫월렛과 BSC 핫월렛은 비트마트 자산의 극히 일부이며, 다른 월렛은 모두 안전하며 어떠한 공격도 받지 않았다. 현재 철저한 보안 조사를 하고 있으며, 진척이 있는 대로 최신 정보를 게재할 예정이다. 거래소는 출금을 일시적으로 중단했다."라며 입장을 밝혔다.

 

현지 시간으로 5일 새벽, 블록체인 보안 기업 펙쉴드(PeckShield)가 비트마트로부터 대량의 자금이 인출되고 있는 것을 감지했으며, 펙쉴드는 유출된 암호화폐에는 시바이누 토큰(SHIB) 등의 밈종목이 대량으로 포함됐다고 분석하고, 그 밖에도 USD 코인(USDC) 등 다양한 종목이 부정하게 인출되어 외부월렛에 송금되었다고 전했다.

 

자금은 이더리움의 믹싱 서비스인 토네이도 캐시에 전송되었다며, 이로 인해 자금 추적이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된다고도 설명했다.

 

비트마트는 이용자들에게 해킹 사건으로 인해 부차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사기에 대해 주의를 환기했다. "비트마트가 문제 해결을 위해 사용자에게 송금을 부탁하는 일은 절대 없다. 로그인 비밀번호, SMS 인증 코드, Google 인증 코드, API 키 등의 개인정보 제공을 요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이 거래소의 대부분의 자산은 콜드월렛에 보관되므로 고객 자산은 안전하다. 그 점에 대해서는 안심해주길 바란다. 우리는 법집행기관과 긴밀하게 연계해 문제를 해결할 예정이다. 해커 활동을 추적하고 도난당한 자산을 회수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Huobi)도 이 사건과 관련하여 자금이 유입되었을 경우에는 즉시 보고한다는 방침이다.

 

비트마트는 11월 하순, 시리즈 B의 자금 조달 라운드를 완료했다. Alexander Capital, Alpha Square Group, Chaos Ventures 등에서 3억 달러 상당의 평가액을 받았다. 자금 조달이 완료되면 비트마트 CEO, 시아(Xia)는 사용자 경험을 향상시킬 의지를 보였다.

 

 

타임스탬프 뉴스, 편집부
desk@timestamp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