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해커와 관련된 비트코인, 후오비에서 이동

URL복사

 

이전에 북한 해커가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 주소에서 14만 달러 규모의 비트코인이 이동해 미국 법무부가 이를 포착했다. 미법무부는 2019년 두 차례의 공격으로 도난당한 3백만 달러 규모의 자금을 세탁하기 위해 북한 해커들이 사용한 280개의 암호 화폐 계정에 대해 몰수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해당 소장에 따르면 익명의 거래소 출신 “중국 OTC 거래자들”이 북한 해커들의 자금 세탁을 도왔다고 기재되어 있다.

 

미법무부에 따르면 소장에 기재된 “중국 OTC 거래자”가 2018년 2억 5천만 달러의 해킹을 통해 북한 자금도 세탁했다고 주장한다. 정교한 자금세탁 기술이 사용되었음에도 불구하고 IRS-CI의 사이버범죄 수사부는 훔친 자금을 가진 북한 범죄자들을 추적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으며, 트위터 봇인 '웨일 얼럿(Whale Alert)'는 "이 거래 중 하나가 미국 정부에 의해 몰수 된 것으로 표시되었습니다."라고 트윗하기도 했다. 몰수된 주소는며칠 전에 2.97069728 BTC를 받은 후오비 입금 주소로 추정된다. 유엔 안전 보장 이사회는 2006년부터 북한 정권이 핵 및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에 자금을 지원하는 것을 막기 위해 지속적으로 자금유입을 입박하고 있다.

 

 

 

타임스탬프 뉴스, 편집부
timestamp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