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브스, 세계경제포럼에서 '건강여권'사례 공개

 

전세계의 기업인, 경제학자, 저널리스트 등이 함께 모여 세계경제에 대한 토론과 연구를 진행하는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에서글로벌 이노베이터 커뮤니티(Global Innovators Community) 소속 스타트업과 중견기업이 코로나19 위기를 맞아 어떻게 기술과 지식을 활용해 대응해 왔고, 향후 어떤 방식으로 적용해야할지에 대해 논의를 진행했다. 글로벌 이노베이터 커뮤니티의 10곳의 스타트업, 중견기업들은 여러 문제해결 방식과 관점을 대표해 실제 사례를 제공했다. 10개의 실증사례 중, 블록체인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이스라엘의 오브스(Orbs)가 참여했다.

 

오브스는 기업 및 정부의 블록체인 어플리케이션 개발을 지원하는 퍼블릭 블록체인 기업으로, 코로나19 사태로 발생한 일상생활의 문제들 중 일상생활에 불러들인 새로운 문제를 확인하고 해결하는데 기술을 활용하는데 주안을 두었다. 이중 오브스가 주목한 부분은 국경간 방문자들에 대한 확인부분이다. 현재 각 국가들이 자국민과 방문자에게 안전하게 국경을 개방하면서도, 시민들이 최대한 코로나19 사태 이전과 같은 수준의 생활하며 건강 상태에 대한 진위를 증명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오브스는 이 부분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할 수 있다고 보았다. 오브스의 공동창업자인 네타 코린(Netta Korin)은 "코로나 확산 첫날부터, 저희는 블록체인이 현재의 문제해결을 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해왔습니다"고 전했다.

 

오브스는 해당 문제의식에 따라 테스트 검사 결과를 암호화해 서명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건강여권(health passport)'을 설계했다. 이 솔루션을 통해서 사용자가 언제, 어디서, 누구에 의해 코로나 또는 잠재적인 다른 질병에 대한 검사를 받았는지 기록된다. 각 국가는 블록체인에 기록된 해당 데이터를 기반으로 개인의 입국 허가 및 제한에 대한 조건을 설정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건강여권'을 활용하면, 사생활 침해를 최소화하면서도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이들의 방문경로 및 동선을 즉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오브스는 이번 개발을 통해, 진정한 도전은 위기 속에서 기회를 찾아내는 것임을 깨달았다고 전하며, 현재 건강여권 솔루션을 국가공중보건 플랫폼에 채택할 의향이 있는 특정 정부와 협의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타임스탬프 뉴스, 편집부
timestamp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