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DC, 블랙리스트에 첫 주소 등록

 

스테이블 코인인 USDC에서 100,000 USDC를 보유한 한 주소를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이런 행보는 하나의 이슈로 회자되고 있으나, 발행사는 정책에 따라 주소를 블랙리스트에 올릴 권리를 보유하고 적법한 절차를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USDC는 법원의 명령 또는 국제적인 제제와 같은 법적 요구 사항을 준수하기 위해 이 조치를 구현했다고 명시되어 있다. USDC주소가 블랙리스트로 올라가면 해당 주소로는 더 이상 USDC를 받을 수 없으며, 주소로 제어되는 모든 USDC를 온체인으로 전송할 수 없다. 현재 존재하는 182,000 USDC 주소 중, 이번 1개 주소만 블랙리스트에 오른 상황이며, 이는 전체 USDC 주소 수의 0.000005%에 불과한 수치이다.  

 

경쟁 스테이블 코인인 테더(Tether)의 경우 현재 몇 년 동안 블랙리스트에 주소들을 올렸다. 올해만해도 총 5억5천100만 USDT를 보유한 24 개의 주소를 블랙리스트에 올렸으며, 147만 개의 테더주소 중 총 39개가 블랙리스트에 올라간 상황이다. 이는 전체 테더 주소의 총 0.00002 %를 나타낸다. 테더 주소 역시 블랙리스트에 등재되면 USDT를 보내거나 받거나 사용할 수 없습니다. 테더사의 자매사인 비트파이넥스(Bitfinex)의 법률고문인 스튜어트 호그너(Stuart Hoegner)는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테더는 일상적으로 규제 기관의 수사를 지원합니다. 주소 동결 기능을 통해 테더는 해커가 훔친 수 천만 달러를 사용자와 거래소가 되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었습니다.” 

 

 

 

타임스탬프 뉴스, 편집부
timestamp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