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에서 ‘설레는 설’ 맞이하세요”

21~24일 설맞이 문화행사…토끼띠 관람객 대상 올해 달력 제공도

 

(타임스탬프) 문화재청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은 한국문화재재단과 함께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4일간 청와대 일원에서 '청와대, 설레는 설' 설맞이 문화행사를 진행한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청와대 역사,문화,조경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함께하는 이야기 공연(토크콘서트) '청와대, 설레는 이야기'는 21일부터 23일까지 매일 오후 1시 30분 춘추관 2층에서 60분간 진행된다.

21일에는 최태성 한국사 강사의 '청와대와 경복궁의 역사 이야기'를, 22일에는 안충기 중앙일보 기자의 '청와대와 서울의 문화 이야기'를, 23일에는 박상진 경북대 명예교수의 '청와대와 나무 이야기'를 주제로 청와대에 대한 보다 깊고 색다른 이야기를 접할 수 있다.

이야기공연은 선착순 사전예매(1인 1매, 150명)로 진행된다. 예약은 16일 오전 10시부터 19일 오후 2시까지 청와대 개방 누리집(www.청와대개방.kr)에서 신청할 수 있다.

이야기 공연에 이어 풍성한 문화예술 공연도 마련된다.

한국문화재재단 예술단의 전통예술 공연인 '청와대, 설레는 선율'이 4일간 오후 3시부터 40분 동안 펼쳐진다.

청와대 정문에서 헬기장에 이르기까지 길놀이, 국악가요, 사자춤, 사물놀이 등 다양한 공연도 이어져 관람객들의 즐거움을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설 연휴 동안 토끼띠 관람객을 대상으로 올해 달력을 제공한다. 토끼띠 관람객은 청와대 대정원 종합안내소에서 신분증을 제시하면 된다.

사전예매가 필요한 이야기 공연을 제외한 모든 공연과 행사는 청와대 관람객이면 누구나 즐길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전화(1522-7760)로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은 '국민 품으로 돌아온 청와대에서 처음 맞는 설 연휴인 만큼 이번 행사를 통해 관람객들이 역사문화공간으로서의 청와대를 즐기며 특별한 시간을 누리길 바란다'고 전했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