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컬처 매력 이끌 문화예술 정책 예산 1조5000억원 투입

K-아트 해외 진출 적극 지원…‘장애인·약자 프렌들리’ 정책 기조 강화

 

(타임스탬프) 문화체육관광부는 올해 문화예술 분야 예산이 1조 5131억원으로 확정됐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재원별로는 ▲일반회계 8394억 원, 기금 4480억 원(문예기금 4079억 원, 관광기금 186억 원, 체육기금 215억 원) ▲특별회계 2258억 원(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특별회계 1425억 원, 국가균형발전특별회계 833억 원)으로 구성된다.

정책분야별로는 ▲문화정책 4310억 원 ▲예술정책 7738억 원 ▲지역문화정책 3083억 원(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예산 포함)이다.

박보균 문체부 장관은 지난 5일 진행된 2023년 문체부 업무보고에서 '문화 수출시장의 신흥강자, 블루칩인 K(케이)-아트가 'K'의 정체성을 담아 적극적으로 해외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겠다'며 '또한 지역 주민의 문화 만족도가 높아져야 지역소멸을 차단할 수 있으므로 지방에서도 고품격 전시와 명품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윤석열 정부의 '장애인,약자 프렌들리' 정책 기조를 강화하겠다'면서 장애인, 노년층의 문화예술활동 지원에 대한 의지를 강조하기도 했다.

문체부는 케이-아트가 해외 예술시장의 신흥강자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예술대학생의 예술현장 연계 창작활동과 행정 실무경험을 지원하는데 58억원을 신규 편성하고 창작에 필요한 기술,공간,장비 활용을 지원하는 바우처로 21억원을 도입한다.

'예술경영아카데미'를 '예술산업아카데미'로 개편해 예술산업 인력 맞춤형 교육을 강화하는데 19억원을 지원하고 예술활동 종합지원 플랫폼인 '아트코리아랩'을 오는 6월에 준공한다.

예술인 창작안전망을 더욱 튼튼히 구축하기 위해 지난해보다 89억 원 증액한 869억 원을 편성했다. 

문체부는 올해부터 전통문화 진흥의 대상을 '오늘전통'이란 이름으로 새롭게 브랜딩한다. 전통문화산업의 외연을 넓히기 위해 '오늘전통 청년창업 지원' 등 '전통문화 창업 및 융합 활성화' 사업에 58억 원을 편성했다. 

또 전국 유치원 아이들에게 옛이야기를 들려주던 이야기할머니들이 새로운 예술창작의 주역인 '실버이야기예술인'으로 활약할 수 있도록 '이야기할머니(실버이야기예술인)' 사업에 경연대회를 통한 스타 발굴, 공연무대 지원, 해외용 콘텐츠 제작 등 27억 원을 새롭게 반영해 162억 원을 편성했다.

국어사 자료에 기반한 국어 어원사전을 구축하는 예산(신규, 12억 원)과 국민의 국어능력 향상을 돕는 글쓰기 능력 진단 체계 개발 신규 예산(신규, 14억 원)도 편성했다. 올해 개관 예정인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운영을 위한 예산도 150억 원 편성해 언어,문자 산업 기반을 확충한다.

한류 인기에 힘입어 한국어,한국문화 보급을 위한 대표 브랜드인 '세종학당' 관련 예산 562억 원(30억 원 증액)을 반영했다. 이를 통해 현지 세종학당의 지정을 270곳으로 확대하고, 우수 교원 선발,파견 규모를 300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국민 품속으로 돌아온 청와대를 살아 숨 쉬는 문화예술,역사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대통령 역사연구(4억 원), 청와대의 품격에 어울리는 최고 공연(64억 원)과 전시(36억 원)를 위한 예산을 새롭게 편성했다. 온라인으로도 문화를 향유할 수 있도록 사립박물관,미술관 온라인콘텐츠 제작 지원 사업을 17억 원으로 증액했다.

저소득층의 문화 활동을 지원하는 통합문화이용권 예산도 지난해보다 221억 원 증액한 2102억 원으로 편성했다. 

문화도시 조성사업 예산을 364억 원으로, 지역 노후 산업단지 등을 문화 공간으로 리모델링하는 예산을 256억 원으로 증액했다.

또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 사업 활성화를 위해 광주의 문화적 도시환경 기반 조성과 문화관광산업 육성 예산을 514억 원으로,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국내 대표 복합문화공간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콘텐츠와 운영 예산도 645억 원으로 확대했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