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SEC, 약 3억 달러 규모의 사기 프로젝트 포사지(Forsage) 적발

 

미 증권거래위원회(SEC)는 1일, 약 3억 달러 규모의 암호화폐 사기 프로젝트 포사지(Forsage)를 적발했다고 발표했다. 관계자 11명이 기소되었고 그 중 2명은 이미 SEC와 합의하고 벌금을 지불하는 것에 동의했다고 한다.

 

포사지는 2020년 1월에 Vladimir Okhotnikov 등 4명에 의해 설립되었고 분산형 스마트 컨트랙트 플랫폼을 자칭하고 있다.

 

개인 투자자들이 이더리움(ETH), 트론(TRON), 바이낸스 블록체인 상의 스마트 컨트랙트로 P2P 거래할 수 있도록 한다고 설명했지만 SEC에 따르면, 실제로는 폰지 스캠의 일종이었다고 한다.

 

포사지에 사용자가 다른 사용자를 추천하고 이더리움을 포사지에 입금시킴으로써 보상을 얻을 수 있는 구조이다. 또한 새로운 투자자로부터 입금된 자산을 초기 투자자의 지불에 충당하고 있었다고 한다.

 

소장에 따르면, 포사지의 창립자 4명은 러시아, 조지아, 인도네시아에 거주하고 있었다는 것이 확인되었다. SEC는 웹사이트나 SNS에서 프로젝트를 홍보하기 위해 창립자들에게 고용된 미국 거주 3명과 미국 내 홍보그룹을 하고 있던 'Crypto Crusaders' 멤버 몇 명을 기소했다.

 

이 중 2명은 이미 혐의를 인정하거나 부정하지 않고 SEC와 합의하여 기소된 내용에 대해 영구 금지하는 것, 벌금의 지불, 부정하게 얻은 이익의 반환 등에 동의했다고 한다.

 

미 SEC의 암호화 자산·사이버 범죄 부문 책임자 Carolyn Welshans는 “스마트 컨트랙트나 블록체인에서 사기 계획을 실시함으로써 연방 증권법을 회피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포사지는 2020년 시점부터 다단계라는 지적이 있었다. 같은 해 7월에는 필리핀의 규제 당국이 공식적으로 경계를 호소했다.

 

포사지의 스마트 컨트랙트는 투자 계약과 같은 뜻으로 미등록으로 유가 증권을 제공하고 있다고 판단하고 보상 시스템이 폰지 스캠과 유사하다고 판단한 경위가 있다.

 

2020년 9월에는 필리핀 증권거래위원회가 2021년 3월에는 미국의 몬타나주 증권보험위원회가 포사지를 사기로 인정하고 영업정지처분을 내렸다. 그럼에도 피고는 유튜브 동영상 등에서 이 플랫폼이 사기임을 부정하고 홍보를 지속해왔다.

 

소장에 따르면, 포사지는 미국 및 기타 국가에서 수백만 명의 개인 투자자를 프로젝트에 가입시키고 있으며, 현재까지 거래액은 3억 달러 이상에 달했다.

 

또한 2021년 코넬대학, 런던대학 연구자들이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포사지 사용자 계정의 대부분(88%)에서 손실이 발생했다.

 

한편, 계약 운영자들은 100만 달러 이상을 챙겼으며, 폰지의 정점에 있는 몇몇 다른 계정도 거액의 이익을 얻고 있었다고 한다.

 

사기꾼은 주로 러시아에 거점을 두고 피해자는 나이지리아, 아프리카 남부, 필리핀, 베네수엘라, 인도네시아, 인도 등 세계 각지에 흩어져 있는 것 같다고 분석하고 있다. 게다가 연구자들은 조사 시점에서 포사지의 창립자들이 이더리움 블록체인 이외에서도 같은 사기 프로젝트를 개시하고 있는 것도 발견했다.

 

또한 사기꾼들이 '오픈 소스 코드'나 '거래 투명성'이라는 용어를 사용하여 정당성을 주장하고 충분한 지식이 없는 유저를 프로젝트에 권유하고 있던 실태도 확인됐다고 전했다.

 

 

타임스탬프 뉴스, 편집부
desk@timestamp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