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ST, 바이낸스 커스터디가 지원 자산으로 등재

 

 

바이낸스 커스터디(Binance Custody)가 IOST를 지원 자산에 포함시킨다고 공식 발표했다. 바이낸스 커스터디는 리투아니아에 등록된 법인인 'Binance UAB'가 제공하는 기관용 암호화폐 자산 보관 서비스이다. 바이낸스 커스터디는 기관 고객을 위해 법률 규제하에서 안정적이고 안전하게 자산을 보관, 입출금을 지원하는 서비스를 지향하고 있다. 바이낸스 커스터디는 '22년 콜드 스토리지에 보관된 암호화폐를 도난, 해킹 및 누군가가 비밀번호를 분실한 경우와 같은 위험으로부터 보호하는 콜드 스토리지 보험을 출시한 바 있으며, 약 500개에 달하는 다양한 디지털 자산을 지원 중이다. 바이낸스 커스터디가 구현한 기관 수준의 보안 조치 덕분에 투자자는 자산을 안전하게 보관하고 효과적으로 바이낸스 커스터디를 통한 투자 및 관리를 가능하게 한다. IOST는 이번 지원 리스트 대상으로 선정되며 최소 1백만 유로 이상 규모의 기업 요구사항을 충족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으며, 이를 기반으로 안정적인 환경을 중요시 하는 기관투자자들과 파트너십을 체결하는데 보다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IOST는 세콰이어(Sequoia), 매트릭스(Matrix), 젠펀드(ZhenFund)와 같은 대형 VC을 투자와 함께 런칭한 인프라 프로젝트로, 싱가폴에 기반을 두고 있다. IOST는 중국의 CCID가 선정한 퍼블릭체인 순위에서 기반 기술(Basic Technology)분야 1위를 연속으로 차지해왔다. IOST는 현재 20개국 이상에서 60만 명 이상의 커뮤니티와 400개 이상의 노드, 스테이킹 이코노미 기업을 비롯해 각종 관련 기업 및 기관과 협업하고 있으며, 일본 금융청(FSA)의 엄격한 규제 요건을 통과해야하는 화이트리스트 코인에 포함되어 일본 내에서 거래 중이며, 한국의 업비트, 빗썸을 포함해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후오비 글로벌, OKX 등에서 거래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