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 10만2000명분 추가 도입

URL복사

중대본 “먹는 치료제 충분히 확보…일반의료체계로 전환 지원 노력”

 

(타임스탬프)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10만여명분이 지난 18일 국내에 들어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화이자사의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 10만2000명분이 이날 추가로 국내도입 된다고 밝혔다.

이번 도입 물량을 포함하면 팍스로비드 국내도입 물량은 총 72만6000명분이 된다.

지난 17일 기준 국내 도입물량은 총 62만4000명분 이고 이 중 21만 명분이 사용돼 남은 재고량은 41만4000명분이다.

한편, 머크앤컴퍼니(MSD)의 먹는 치료제 '라게브리오'는 17일 기준 총 10만명분이 도입됐으며 이 중 1만3000명분이 투약돼 남은 재고량은 8만7000명분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먹는 치료제를 충분히 확보해 일반의료체계로의 전환을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