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환경단체, 비트코인 지분증명(PoS) 방식으로 이행 권장 캠페인 개시

URL복사

 

국제적인 환경 NGO '그린피스'의 미국 부문은 29일, 비트코인(BTC)의 환경부하 문제에 일석을 던지기 위한 캠페인을 시작했다. 리플사의 공동 설립자인 크리스 라슨도 캠페인에 500만 달러의 자금을 제공하는 등 지지를 보여주고 있다.

 

환경 문제에 대항하기 위해 비트코인이 PoW(프루프 오브 워크)에서 PoS(프루프 오브 스테이크)로 이행해야 한다는 생각도 나타내고 있으며, 일부에서는 논란이 되고 있다.

 

광고 캠페인은 뉴욕타임스와 월스트리트 저널 등 미국 대형 미디어에 비트코인 ​​환경 문제에 관해 의문을 던지는 것이다. 경기장에서 비트코인이나 마이닝에 대해 자주 언급해 온 잭 도시나 일론 마스크 등의 유명인을 지목하는 전략을 취한다고 한다.

 

광고 캠페인의 어드바이저인 마이클 브룬은 “이 캠페인은 반 비트코인 캠페인이 아니다”라고 말하면서 기후변화 문제가 임계점에 달하고 있다고 경종을 울렸다. 암호화폐 시장에서 가장 큰 시가총액을 자랑하는 비트코인이 지구온난화에 지나치게 기여하고 있다고 지적한 뒤 문제를 묵인해서는 안 된다며 업계 협력을 호소했다.

 

 

타임스탬프 뉴스, 편집부
desk@timestamp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