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정부, 자국 내 해외 기업의 자산 인출 제한 계획 발표

URL복사

 

러시아 정부는 1일 해외 투자자들이 러시아 국내에서 자산 인출을 제한하는 대통령령 계획을 밝혔다. 미하일 미슈스틴 총리가 발표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 침공의 영향으로 NATO 가맹국 등으로부터 대규모 경제 제재를 받고 있다. 푸틴 대통령과 라브로프 대통령으로의 직접적인 제재 외에 SWIFT(국제은행 간 통신협회)에서 배제, 러시아 은행의 자본 동결 등 다방면으로 세계 경제에 대한 영향도 우려된다.

 

이번 성명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국내에서 10,000달러 이상의 외화와 금융자산 인출을 제한할 전망이다. 보복 조치의 일환으로 해외투자자나 해외기업에 의한 러시아 자산 매각을 저지하는 목적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전쟁에 따른 컨트리 리스크나 경제 제재의 영향으로 이미 각국의 대기업은 러시아와의 사업 정지나 법인 철수를 진행하고 있다. 금융 대기업 MSCI가 러시아 주식을 금융지수에서 배제할 방침을 검토하고 있으며, 석유 대기업 쉘 등도 러시아 합작 기업으로부터 퇴각할 예정이라고 한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군사 침공을 시작한 2월 24일 직후부터 러시아 루블(RUB) 및 우크라이나 흐리우냐(UAH)건의 비트코인(BTC) 거래량이 급증하고 있어 암호화폐를 이용한 제재 도피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한편, 블록체인 기술에 익숙한 블록체인 업계의 정책 책임자인 Jake Chervinsky는 러시아가 암호화폐를 이용해 제재를 면할 가능성은 낮다고 분석했다. 추적 가능한 암호화폐의 특성에 따라, 타국의 법정통화로 환금하는 타이밍을 미정부에 적발되기 쉽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타임스탬프 뉴스, 편집부
desk@timestamp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