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자흐스탄, 전력 부족으로 암호화폐 마이닝 기업 강제 폐쇄

URL복사

 

카자흐스탄의 에너지부는 21일 “규제의 범주를 넘어(불법으로) 전력을 사용하고 있다”며 13곳의 암호화폐의 마이닝 거점을 폐쇄했다고 발표했다.

 

점검 결과에 따른 것으로, 조사는 지방 당국 등과 합동으로 열렸다. 총 202메가와트를 이용하는 암호화폐 채굴 거점을 특정하는데 성공했다고 한다.

 

21년 5월, 중국 마이닝 사업 전면 금지의 영향으로 마이닝 업체가 철수를 강요당했을 때 새로운 마이닝 거점으로 저렴한 전기 요금의 카자흐스탄이 부상했다.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의 통계에 따르면, 21년 8월 시점에서는 카자흐스탄의 해시레이트는 세계 2위까지 급성장했으며, 미국에 이어 마이닝 거점이 되고 있다.

 

그러나 같은 해 겨울 무렵까지 마이닝 전력 사용이 급증한 영향으로 국내의 전력 부족이 심각화되자, 카자흐스탄 정부는 21년 10월 마이닝 기업에 의한 전력 사용에 대해 제한하는 시책이 도입되었고, 다음해 4월부터 마이닝 기업에 대한 전기 요금 인상을 발표했다.

 

22년 1월에는 대규모 시위에 따른 네트워크 차단으로 마이닝 기업에 전력 공급이 정지되는 사태도 발생했으며, 일부에서는 지역 전체가 정전되는 상황도 발생하는 등 마이닝 기업이 지방 인프라를 압박했다.

 

이러한 전력 사용 제한과 마이닝 비용의 증가에 따라 채굴자는 카자흐스탄에서 다른 나라로 재이전을 해야 할 수 없는 상황에 몰렸다. 해외미디어 Forkast에 따르면, 22년 1월 중순에만 9개사의 마이닝 업체가 해외 이전했다고 전해진다.

 

 

타임스탬프 뉴스, 편집부
desk@timestamp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