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금융감독청(NYDFS), 암호화폐 부문 새로운 책임자 채용

URL복사

 

뉴욕금융감독청(NYDFS)은 IBM이 소유한 금융서비스 회사 Promontory Financial Group의 전 디지털 자산 전략 담당 디렉터를 암호화폐 부문의 수석으로 채용했다.

 

NYDFS 리서치·이노베이션 센터의 암호화폐 부문 감독 대리로 선정된 것은 Peter Marton으로 IBM 산하의 금융서비스 기업 Promontory Financial Group에 6년 재적하며, 지난해에는 디지털 자산에 특화된 직책을 맡고 있었다.

 

Marton은 지난 5일, 12월부터 NYDFS에서 일을 시작했다며, "암호화폐의 감독은 단거리 주행이 아니라 장거리 주행이어야 하고, 나는 이 분야에서 노력이 지속하기를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NYDFS는 2019년 처음으로 암호화폐를 주 업무로 하는 감독 대리를 모집했다. 이 직위는 NYDFS의 암호화폐 정책 결정에 관하여 전문지식을 제공함과 동시에, 비트라이센스 등 관련 라이선스를 심사하는 직원을 지도하는 것이다.

 

뉴욕주는 금융의 중심지이지만, 암호화폐에 대해 엄격한 입장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러한 방침이 이번 인사에 따라 변화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뉴욕주에서 활동하기 위해서는 암호화폐 관련 기업은 '비트 라이센스'라는 사업자 라이센스를 취득할 필요가 있다. 이를 위해서는 광범위한 재무 정보를 공개하고 수많은 사이버 보안과 관리 대책의 규칙을 준수하고 있음을 증명해야 한다.

 

또한 뉴욕 포스트에 의하면, 비트 라이센스의 취득에는, 통상 100만 달러 이상의 비용이 들고, 지금까지 해당 라이센스를 취득하고 있는 것은 불과 20개 기업뿐이라고 한다.

 

뉴욕주의 지자체 중 하나인 뉴욕시에서는 1월부터 새 시장으로 암호화폐 지지파인 Eric Adams가 취임했다.

 

암호화폐 커뮤니티에서는 새롭게 취임한 Adams 시장이 뉴욕주의 암호화폐 규제 당국에 대해 블록체인 스타트업 기업 등에 더 나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일할 것을 기대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Adams는 당선 때 첫 급여를 비트코인(BTC)으로 받을 것이라고 선언했지만, 그 후 현재 뉴욕시에서는 직원에게 달러 이외의 통화로 월급을 지불할 수 없다는 것이 밝혀졌다.

 

Adams는 도시의 급여 지불 정책을 변경하기를 원하지만, 시장 홍보 담당자에 따르면 변경이 이루어지지 않는 동안 Adams는 받은 급여를 스스로 비트코인으로 교환했다고 전해진다.

 

 

타임스탬프 뉴스, 편집부
desk@timestamp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