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국가 모바일 신분증’ BI 디자인 공모전 개최

URL복사

 

(타임스탬프) 행정안전부가 '국가 모바일 신분증'의 BI (Brand Identity) 디자이너를 라우드소싱을 통해 찾는다. 경력이나 학벌에 상관없이 참여하는 콘테스트 방식으로 참신한 디자인이 탄생하는 것이 기대되는 한편, 많은 디자이너 및 학생,지망생도 대규모의 국가 공모전에 참여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스터닝은 국내 1위 디자인 콘테스트 플랫폼 라우드소싱에서 '국가 모바일 신분증 BI 디자인 콘테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가 개최하는 이번 국가 모바일 신분증 BI 디자인 콘테스트 상금은 1000만원이며 22일까지 참여할 수 있다.

스터닝이 서비스하는 라우드소싱은 국내 디자인 크리에이터의 70%인 20만 명 디자이너 풀을 보유한 국내 최대 디자인 콘테스트 플랫폼이다. 기업이나 공공기관이 디자인을 의뢰하면 여러 디자이너가 요청에 맞게 각자 제작한 시안을 응모하고, 의뢰자가 최종 우수작을 선정하는 콘테스트 방식이다. 현재까지 라우드소싱을 통해 개최된 디자인 콘테스트는 2만 건이 넘었다.

이번에 행정안전부가 라우드소싱을 통해 개최하는 콘테스트는 '국가 모바일 신분증'의 BI 디자인을 만드는 공모전이다. 우승한 작품은 내년 1월 '모바일 운전면허증'이 시범 운영될 때부터 이용될 계획이다.

국가 모바일 신분증은 블록체인 기반으로 안전하고 편리하면서도, 자기 주권을 실현하는 서비스라는 의의를 가지고 있다. 사용자가 자신의 신원증명을 직접 관리하고, 공개 대상과 범위를 스스로 선택할 수 있는 것이 블록체인 기술의 특징이기 때문이다.

본 콘테스트에서는 △플라스틱 신분증에서 새로운 기능을 갖춘 국가 모바일 신분증의 형태적 가치 △신뢰성,보안성,편의성 등 기능적 가치를 담는 것을 중요하게 평가한다.

행정안전부는 라우드소싱을 통해 콘테스트를 진행하면서 공공기관에서 운영하는 서비스이기 때문에 정적이고 보수적일 것이라는 이미지를 탈피하고 현시대 흐름에 맞는 범용성 넓은 디자인이 개발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미 통일부 평화 포스터, 제주 해녀 캐릭터 콘테스트 등 다수의 공공기관이 라우드소싱으로 우수하고 완성도 있는 디자인을 경험한 바 있다.

국가 모바일 신분증 BI 디자인 콘테스트는 12월 6일까지 심사가 진행된다. 수상자에게는 개별 연락을 할 예정이다.

김승환 스터닝 대표는 '많은 국민에게 국가 모바일 신분증을 알려야 하는 시기에 서비스의 아이덴티티를 직관적으로 나타내는 디자인의 힘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며 '꼭 프로 디자이너가 아니더라도 디자인에 애정을 가지고 포트폴리오를 쌓아가는 학생이나 취업 준비생도 이번 콘테스트로 실전 경험을 쌓는 것은 물론, 참신한 작품들을 선보일 기회'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