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해외 정상급 작가 참여하는 융합예술플랫폼 ‘언폴드 엑스’ DDP서 개최

URL복사

 

(타임스탬프) 서울문화재단이 기술과 예술이 만나는 융합예술플랫폼 '언폴드 엑스(Unfold X)'를 11월 15일(월)부터 28일(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배움터 2층 디자인박물관에서 진행한다.

언폴드 엑'는 '융합예술 창작 지원 활성화'라는 목표 아래 서울문화재단과 서울디자인재단이 공동 주최하고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파라다이스문화재단, LG유플러스가 협력해 공공기관과 기업 간 전례 없는 연합 체계를 구축했다. 이번 행사는 융합예술의 현주소를 확인하는 첫 무대이자 해당 분야의 창작 지원을 위한 기반을 확립하는 자리다.

이번에 준비된 언폴드 엑스는 △동시대 기술 기반의 예술적 실험을 선보이는 전시 '디지털 스토리텔러스(Digital Storytellers)' △메타버스라는 새로운 창,제작 환경을 진단하는 온라인 강연 '다이얼로그 엑스(Dialogue X 2021)' △융합예술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언폴드 엑스 공모(Unfold X open call)'를 통해 융합예술 분야의 국내 작업과 해외 초청 작업, 동시대 첨단 기술을 다룬다.

특히 전시는 기술 기반의 예술 활동을 통해 국제적으로 주목받는 △영국 미디어 아티스트 그룹 유니버설 에브리싱(Universal Everything) △일본 미디어 설치 작가 다츠오 미야지마(Tatsuo Miyajima) △프랑스 뉴미디어 작가 로랑 그라소(Laurent Grasso) 등 해외 정상급 작가 3개 팀을 비롯해 국내 대표 미디어 작가 6팀이 참여한다. 국내 참여 작가는 △김나희 △김민아 △모나드 △서울오픈미디어 △언메이크랩 △유화수 6팀이다.

전시 디지털 스토리텔러스(전시 감독 최진희)는 △2021년 공모에서 선정된 작업이자 시대상이 투영된 실험적인 창,제작물을 보여주는 '지원 공모 선정 작가' △융합예술 분야에서 전 세계적으로 입지를 다지고 있는 '해외 초청 작가' △주요 융합예술 지원 사업 기관의 오늘을 보여주는 '전문 기관 협업' △첨단 기술의 현 상황과 활용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기업 협업' 등 4개 섹션으로 진행된다.

온라인 강연 다이얼로그 엑스는 메타버스 속에서의 예술 생태계를 주제로, 메타버스와 관련한 대내외 정책과 기술 동향을 진단하고 예술 생태계에 적용할 방안을 이야기한다.

강연에서는 △'메타버스 관련 이론/학술적 동향 진단 및 방향성 제시'(이재준 숙명여자대학교 교수, 이광석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 △'메타버스 관련 사업 현황 및 실무 소개와 제언'(김민구 LG 서비스 인큐베이션랩 담당자, 이성민 비빔블 이사)가 진행된다.

이 밖에도 2022년 융합예술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2022 언폴드 엑스 공모도 진행된다. 접수 기간은 11월 12일(금)부터 24일(목) 저녁 6시까지로, 주제 제한 없이 서울에서 예술과 기술이 융합된 프로젝트의 구현과 실행을 계획한 예술인(단체)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선정된 단체(프로젝트)에게 최대 3000만원의 창,제작 지원금이 제공된다.

이창기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는 '기술의 발전 속도가 급격하게 빨라짐에 따라 융복합 예술을 꾸준히 창,제작할 수 있는 플랫폼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이번 언폴드 엑스는 미디어 아트 분야를 이끄는 대표적인 공공기관과 기업뿐 아니라, 예술과 기술이 접목한 국내외 유수 예술가들이 대거 참여해 동시대 융합예술의 현주소를 가늠하는 축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더 자세한 내용과 지원 신청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 또는 언폴드 엑스 공식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