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TF, 수정된 암호화폐 지침 다음주 공개 예정

URL복사

 

자금세탁방지기구(FATF)는 21일, 3일간에 걸쳐 진행된 본 회의의 결과로 10월 28일, 수정된 암호화폐 및 VASP(가상 자산 서비스 제공자)에 대한 지침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FATF는 2019년 6월에 자금 세탁 방지를 위한 국제 송금 기준 '트래블 룰'을 포함하는 암호화폐 지침을 발표했다. 지난해 6월에는 각국의 해당 지침에 대한 대응 상황 평가가 이루어졌고, 올해 6월 각국의 후속 규칙 준수도의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FATF는 올해 3월에 2019년 버전의 수정안을 공개했지만, 3월부터 4월까지의 퍼블릭 코멘트 접수 중 개인 정보와 혁신의 측면에서 문제가 있다며 암호화폐 업계의 지적이 잇따랐다.

 

특히, VASP의 정의를 확대하고 분산 금융(DeFi) 네트워크 참여자들에게까지 감시 의무를 부과하는 점이나 VASP 의한 비 호스트형 지갑에 대한 지원 제한 등의 제안을 포함한 것이 문제시되었다.

 

FATF의 Marcus Pleyer 회장은 기자 회견에서 2021년 판 지침 '암호화폐 및 VASP 대한 위험 기반 접근 방식'은 위 수정안에 지적된 과제에 대처하는 최종 결정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FATF의 성명에 따르면, 최신 지침의 목적은 국가와 민간 기업에 의한 FATF 권고의 이행을 지원하는 것이며, 암호화폐 분야에 어떻게 적용되는지를 설명하는 내용이 되고 아래와 같은 점을 포함한다.

 

명확한 암호화폐 및 VASP의 정의

FATF 기준 스테이블 코인에의 적용

피어 투 피어(P2P) 거래 위험을 식별 · 완화하기 위한 도구

 

또한 VASP의 라이센스 및 등록에 대해서도 망라하고 있으며, VASP의 감독 책임자 간의 정보 공유와 협력의 원칙이 명시된다.

 

FATF는 앞으로 스테이블 코인 또는 P2P, NFT 및 DeFi 분야를 주의 깊게 모니터링하고 기준의 명확화 및 개정이 필요한지 여부를 평가해 나간다.

 

암호화폐 규제 · 공공 정책 컨설팅 기업 XReg Consulting의 Siân Jones 씨는 산업이 보다 포괄적인 지침을 완벽하게 준수하는 것은 어렵고 많은 비용이 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타임스탬프 뉴스, 편집부
desk@timestamp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