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자산 운용사 하이퍼리즘, 시리즈 B라운드에서 128억원 자금 조달...해시드·위즈덤트리·코인베이스벤처스 등 참여

URL복사

 

도쿄와 서울에 기반을 둔 사설 디지털 자산 운용사 하이퍼리즘(Hyperithm)은 시리즈 B 펀딩 라운드에서 1,100만 달러(한화로 약 128억원)를 모금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라운드는 해시드(Hashed)와 위즈덤 트리(Wemade Tree)가 공동 주도했으며, 코인베이스 벤처스(Coinbase Ventures), 코코네(Cocone), GS 퓨쳐스(GS Futures), 가디언 펀드(Guardian Fund)가 참여했다.

 

2018년 1월, 전 모건 스탠리 투자 은행가 겸 기업인이 공동 설립한 하이퍼리즘은 상장 기업, 패밀리 오피스, 벤처 캐피탈, 암호화폐 거래소 및 채굴자를 포함한 기관 투자자 및 고액 자산가를 위한 디지털 자산 관리 및 실행 중개 서비스를 제공한다. 하이퍼리즘의 AUM(Assets Under Management)과 중개 거래량은 모두 전년 대비 25배 증가했다.

 

하이퍼리즘은 여러 명의 국제 수학 올림피아드 메달리스트로 구성된 엔지니어링 인재 풀을 자랑하는데 이 팀은 주로 성능과 안전을 위해 설계된 정적인 형식의 프로그래밍 언어인 Rust에서 개발된 알고리즘을 통한 자동화된 거래 및 리스트 관리를 전문으로 한다.

 

아시아에서 높이 평가받는 암호화폐 펀드 중 하나인 해시드(Hashed)의 CEO인 사이먼 김(Simon Ki)은 "지난 몇 년 동안 하이퍼리즘과의 협력을 통해 회사의 탁월한 운영 성과와 기하급수적인 성장을 목격할 수 있었습니다. 하이퍼리즘이 시장 리더로서의 길을 계속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확신합니다."라고 말했다.

 

미국, 일본, 한국, 싱가포르에 기반을 둔 투자자들로부터 자금을 확보함과 동시에 회사의 최근 라운드 가치는 2019년 이전 자금 조달 라운드의 10배에 달한다. 하이퍼리즘의 시리즈 A 자금 조달 라운드는 200억 달러 규모의 자산 운용사인 VIP Research & Management의 주도하에 국내 양대 기술 대기업인 카카오와 네이버 계열 VC인 스프링캠프가 공동투자자로 참여했다.

 

하이퍼리즘의 공동 설립자인 Lloyd Lee 와 Oh Sangrok은 "동아시아의 디지털 자산에 대한 기관 시장의 성장은 이제 막 시작 단계에 있습니다. 디지털 자산의 주류 자본 시장 연착륙을 촉진하면서 글로벌 금융 기관으로의 여정을 계속할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타임스탬프 뉴스, 편집부
desk@timestamp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