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정부 공격 해커에 최대 117억원 현상금 내걸어

URL복사

 

미 국무부는 7월부터 미국 정부를 공격하는 해커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 자에게 암호화폐 등으로 최대 1,000만 달러(한화로 약 117억원)의 포상금을 지급하는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7월 31일부터 8월 5일까지 개최된 사이버 보안 전문가들이 모이는 회의 "Black Hat" 자리에서도 프로그램에 대한 홍보가 이루어졌다.

 

보상의 대상은 '외국 정부의 지시에 따른 미국의 중요 인프라에 대한 사이버 공격'에 참여하는 인물의 신원과 소재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 자이다.

 

사이버 공격은 랜섬웨어에 의한 협박, 공개되지 않은 시스템에 무단 접근하거나 정보를 취득, 고의로 손해를 끼치는 행위 등을 들 수 있다. 미국 정부 나 미국 금융 기관의 컴퓨터 시스템뿐만 아니라 국가 간의 통신 또는 외국과의 상거래 및 통신에 관련된 시스템을 대상으로 하는 공격도 포함된다.

 

정보 제공 사이트는 사용자를 익명으로 하는 다크 웹의 브라우저를 활용하며, 사이버 공격 보고 플랫폼이 개설된 지 몇 주 만에 이미 해커에 대한 정보가 전해지고 있다고 한다.

 

 

타임스탬프 뉴스, 편집부

desk@timestamp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