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중앙은행이 지적하는 암호화폐 리스크와 환경 문제

URL복사

 

터키 중앙은행이 암호화폐에 대한 리포트를 작성하여 리스크 측면과 비트코인(BTC) 등 암호화폐의 채굴에 의한 환경 부하에 대해 언급했다.

 

터키 정부는 암호화폐를 전면 금지하지 않았지만, 이미 상품이나 서비스의 결제 수단으로 사용하는 것은 금지된 상황이다. 또 암호화폐 거래소를 테러 자금 조달 규제 대상 기관에 추가하여 1만 리라(한화로 약 130만원) 이상을 거래하는 유저에 대해 당국에 보고를 의무화할 방침도 밝혔다.

 

그뿐만 아니라 터키 중앙은행의 리포트는 채굴에 대해 "대량의 전력을 소비하는 경우가 있으며, 지구 온난화를 가속시킨다."라고 지적하며 처음으로 암호화폐의 환경 영향을 우려했다.

 

이 밖의 리스크로는 극심한 가격 변동, 탈세 및 테러 자금 조달 수단, 암호화폐 지갑 도난 및 분실 우려, 사이버 공격, 보상 등 법적 보호가 없는 것 등의 항목을 들고 있다. 이러한 위험을 고려하면 암호화폐를 가치의 단위 또는 교환 매체로 사용할 수 없다고 주장하는 셈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터키 중앙은행은 규제에 관한 문제를 주시하고 있으며 규제를 위한 움직임은 터키 국고, 재무부의 리더쉽 아래에서 관련 기관도 협력하면서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한다.

 

 

타임스탬프 뉴스, 편집부
desk@timestamp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