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암호화폐 단속 강화에도 불구 장외거래 지속

URL복사

 

중국에서 암호화폐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투자자들은 현재도 계속해서 거래를 하고 있다고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중국에서는 대부분의 투자자들이 장외거래(OTC)를 하고 있어 사실상 당국이 대규모로 단속하는 것은 어렵다고 한다.

 

중국 당국은 5월 하순 이후, 암호화폐 거래 및 채굴에 대해 보다 엄격한 규제를 실시할 방침을 보여왔다. 중국 국가 인터넷 금융 협회, 중국 은행 협회, 중국 결제 업무 협회는 5월 18일 공동 성명을 발표하고 국내 금융 기관에 암호화폐의 취급을 금지하는 방침을 발표했다. 국무원 금융 안정 발전위원회는 그 후에도 비트코인 (BTC) 채굴 및 거래에 대한 단속 방침을 재차 보고하고 있다.

 

중국 사정에 정통한 지식인들은 "이번 규제 강화 발표는 지금까지와는 다르다"고 지적했다. 중국의 규제 강화 방침이 밝혀진 후 미국의 규제 강화 등이 겹쳐 암호화폐 시장에 큰 영향을 주었다. 이러한 규제 강화 정책으로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비트(Bybit)는 중국인 사용자의 이용 제한을 강화하는 방침을 나타내고 있으며, 6월 15일부터 중국 내 휴대전화 번호를 등록한 거래소 사용자 계정을 정지한다. 또한 중국의 선도적인 암호화폐 채굴 기업 비트메인의 공동 설립자 우지한 씨가 운영하는 암호화폐 클라우드 마이닝 기업 비트디어(Bitdeer)는 중국의 IP주소를 차단하겠다는 방침을 전했다.

 

하지만 블룸버그가 취재한 투자자는 "걱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투자자는 중국이 ICO 등 토큰에 의한 자금 조달 및 거래소의 운영을 금지한 2017년부터 암호화폐 거래를 시작했다. 최근의 가격 하락 국면에서는 3일 동안 1100만 달러의 손실이 나왔다고 하는데, "10년에서 20년의 장기적인 관점에서 투자를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타임스탬프 뉴스, 편집부
desk@timestamp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