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썸벤처스 보육 기업, ‘2020 K-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 TOP 5 선정

URL복사

 

 

 

(타임스탬프) 어썸벤처스는 자사가 보육한 스위스 스타트업 '허트포스'가 전 세계 유망 기업이 참여하는 '2020 K-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에서 톱 5에 선정됐다고 지난 2일 밝혔다.

2020 K-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프로그램으로, 우수 해외 스타트업에 국내 시장 진입, 인력 채용, 투자 기회 등을 제공하는 오디션 형식의 창업 경진 대회다.

허트포스는 전 세계 사망 원인 1위로 빠르게 떠오르고 있는 심장 질환을 집에서 간편하게 조기 진단할 수 있는 휴대용 기기를 공개해 심사위원 및 관계자들에게 제품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허트포스는 톱 5 선정으로 1만 달러의 상금을 받게 된다.

이번 대회에는 전 세계 해외 스타트업 60여곳이 참여했으며, 국내외 투자사 및 스타트업 관계자들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생중계됐다.

어썸벤처스는 2018년부터 3년 연속 K-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 프로그램 액셀러레이터로 선정된 초기 기업 전문 투자사다.

국내에서 가장 많은 해외 스타트업을 보육한 이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번 톱 5 선정을 통해 다시 한번 스타트업 육성 능력을 입증했다.

올해 어썸벤처스는 싱가포르, 미국, 스페인, 영국, 오스트리아 등 해외 스타트업 11곳의 보육을 진행했다. 이 가운데 6곳이 입상에 성공했고, 1곳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어썸벤처스가 보육을 맡은 해외 스타트업은 AI 기반 의사결정 로봇 '디파민' , 촬영 장소 예약 플랫폼 '필름플레이스', 휴대용 심장 질환 조기 진단기 '허트포스' , 바늘 없는 스마트 인슐린 패치 '메딕센' , 지도 기반 태스킹 앱 '아웃사이드 테크' , 실시간 원격 여행 플랫폼 '포트', 인플루언서 기반 마케팅 솔루션 '새미로드' , 이미지 태깅 서비스 '틱택', 소셜 채널 챗봇 서비스 'UIB' , 앱리스 AI 호텔 컨시어지 챗봇 '바우치', AI 기반 스마트 도어 '제프프레임'이다.

어썸벤처스는 해외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꾸준히 보육을 진행해왔는데 이렇게 보상을 받는 것 같아 기쁘다며 앞으로 더 많은 해외 스타트업이 국내 시장의 문을 두드릴 수 있도록 디딤돌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