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서울드라마어워즈 최우수작품상 등 5관왕!

URL복사

(타임스탬프) KBS 2TV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이 서울드라마어워즈에서 한류드라마부문 최우수작품상 등 5관왕을 차지했다.

"동백꽃 필 무렵"은 지난 9월 15일 오후 3시 개최된 제15회 서울드라마어워즈 시상식에서 국제경쟁부문 개인상에서 작가상(임상춘)과 여자 연기자상(공효진)을, 한류드라마부문 최우수작품상, 남자 연기자상(강하늘), 주제가상을 수상했다.

시상식에서 최우수작품상 수상과 작가상을 대리 수상한 연출자 KBS 차영훈 PD는 "동백꽃 필 무렵은 평범한 사람들의 작은 선의들이 그려낸 위대한 기적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제작하는 동안, '사람이 사람에게 기적이 될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계속했습니다. 모두가 지치고 힘든 시기지만, 우리 모두가 자신 있게 '그렇다'고 답할 수 있게 되길 간절히 바랍니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동백꽃 필 무렵"은 제 56회 백상예술대상 4관왕, 제47회 한국방송대상 3관왕에 이어, 서울드라마어워즈에서 다시 5관왕을 차지해 명실상부하게 최고의 드라마 가운데 하나로 인정받았다. KBS는 2TV를 통해 특집 '다시 보는 동백꽃 필 무렵'을 방송하고 있다.

한편, 전 세계 41개국에서 212편의 수준 높은 드라마를 출품해 드라마 전문 국제 페스티벌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하고 있는 서울드라마어워즈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증강현실등 첨단 IT 기술을 활용해 비대면 행사로 치러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