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비트, 총상금 200BTC 글로벌 트레이딩 대회 ‘WSOT’ 오는 8월 10일 개최

 

 

가상화폐 트레이딩 대회가 오는 8월 10일 개최된다.

가상화폐 파생상품 거래소 바이비트는 ‘World Series of Trading’ 개최 소식과 함께 7월 30일 전까지 사전 예약을 진행한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총 200비트코인의 상금이 걸린 WSOT는 바이비트 대회 시리즈 가운데 가장 최신 이벤트로 전 세계 트레이더들에게 트레이딩 경쟁을 통한 흥미로운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WSOT의 랭킹 기준은 수익률이다. 트레이더의 전체 자산 규모와는 상관없이 선의의 경쟁, 페어플레이, 투명성 등을 바탕으로 자신의 트레이딩 능력을 시험할 수 있는 공정한 대회다. WSOT에는 가상화폐 트레이딩, 포커 등 다양한 분야의 유명 인사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바이비트는 2019년 가상화폐 트레이딩 대회 ‘BTC Brawl’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이력이 있다.

BTC Brawl에서는 전 세계에서 7000명이 넘는 트레이더가 참가해 총 100비트코인(BTC)을 놓고 치열한 트레이딩 경쟁을 벌였다. 이번 WSOT는 상금이 2배 더 높다.

바이비트 공동 창업자 겸 CEO Ben Zhou는 “WSOT는 바이비트 대회 시리즈 및 전체 가상화폐 업계의 중요 이벤트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바이비트는 능력과 열정을 보유한 트레이더를 지원하는 게 매우 중요한 일이라 믿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혁신적인 이번 대회를 통해 선의의 경쟁과 페어플레이 정신을 강조하고 전 세계 가상화폐 트레이더들 간의 교류와 가상화폐 시장의 긍정적인 발전을 도모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WSOT는 대회 참가자들에게 최대 20%의 거래 수수료 할인부터 최대 9400달러의 증정금까지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참가 신청 기간은 7월 30일부터 8월 10일까지이며 본 대회는 8월 10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된다. 사전 예약은 7월 30일 전까지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