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랩, 메인넷 1.0 버젼 출시

 

인터넷 평판 프로토콜 퍼블릭 체인 프로젝트인 드랩(DREP)이 메인넷 1.0 버젼을 출시했다고 발표했다. 2018년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시작된 블록체인 스타트업 프로젝트인 드랩은 테스트넷이었던 다윈(Darwin)부터 시작해 이번 메인넷 출시까지  탈중앙화 디지털 ID 및 데이터 개인 정보 보호, 평판 프로토콜 및 크로스체인 프로토콜 개발, 드랩 클라이언트 및 지갑 다중서명 적용, 기업과 개발자를 위한 사용자 환경 개선과 기능 효율화 등을 진행해 왔다. 드랩에 따르면 이번 메인넷 출시와 함께 한층 더 강화된 개발자용 SDK제공하며, 자체개발한 고효율 블록체인 처리방식인 스마트 파이프라인(Smart Pipeline) 및 영지식 증명방식(zero-knowledge proof) 도입을 통한 개인정보보호 등 다양한 영역에서 그간 테스트넷을 통해 검증한 결과를 바탕으로 경쟁력을 강화하여 메인넷을 출시했다고 전했다.

 

특히 드랩은 프로젝트 시작부터 탈중앙화 금융, 기성 금융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신뢰,평판 체계 구축과 비용절감 요소확보에 주력해 왔다고 말한다. 드랩은 테스트넷부터 피드백을 통해 지속적으로 탈중앙화 아이디 체계(DID)를 고도화해왔으며, 이를 관리, 운용하는 드랩 클라이언트를 통해 중앙화 및 탈중앙화 플랫폼의 데이터와 자산을 원스톱 방식으로 관리할 수 있다. 또한 서로 다른 플랫폼에서의 사용에 있어서도 사용자 ID를 더 쉽게 관리하며, 데이터간 통합, 정보암호화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드랩이 지속적으로 개발, 보완하고 있는 평판시스템과 함께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평판시스템의 경우, 특히 이번 메인넷 런칭과 함께 엄격한 평판관리 매커지즘을 도입해 허위 계정을 높은 수준으로 제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ID체계와 관련해서 드랩은 2019년에 1.0버젼 개발을 완료했으며, 올해 3~4분기 내 2.0 버젼의 대형 업데이트 및 출시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드랩은 이번 메인넷 런칭과 함께, "저희팀의 최종 목표는 드랩이 다른 체인과 대비해 차별화된 강점을 가진 블록체인 커넥터와 툴 박스를 개발하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저희는 이더리움 보다 더 많고 빠른 처리 속도를 제공할 수 있도록 퍼포먼스를 개선해왔습니다. 또한 상용화를 위해 인터넷, 전통 금융, 부동산, 게임 등 다양한 업계 시장참여자들과 전략적 협력 관계를 맺어 왔습니다. 여기에 더해 저희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 커뮤니티의 의견과 사용자 경험을 반영해 고객 중심적 서비스 향상을 만들어나갈 것입니다. 이 모든 것이 함께될때 비로소 저희가 목표로 하는 평판시스템을 통한 상용화 데이터 공유 및 부의 분배가 완벽히 이루어질 것으로 생각합니다"고 전했다.

 

 

 

타임스탬프 뉴스, 편집부
timestamp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