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MG, 기관용 디지털 자산 관리툴 출시

 

4대 회계법인 중 하나인 KPMG가 자체적으로 개발한 디지털 자산관리용 툴인 체인 퓨전(Chain Fusion)을 출시했다. 체인퓨전을 통해 KPMG는 고객이 디지털 자산 재무 정보를 정확하게 당국에 보고하도록 하고, 계정 관리, 자금세탁방지법(AML)을 준수하면서도 보안을 강화시키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는 얼마전 언스트영(Ernst & Young, EY)이 출시한 암호화폐 세금신고를 위한 툴인 크립토프랩(CryptoPrep)에 이어 출시된 것이라 귀추가 주목된다. KPMG의 체인퓨전은 기관 고객만을 대상으로 하며, 기존 시스템과 블록체인 시스템에서 데이터를 수집해 한 곳에서 데이터를 구성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컨설팅 전문기업인 딜로이트(Deloitte)의 '2020년 세계 블록체인 조사'에 따르면 디지털 자산에 대한 기관의 관심이 증가했음을 나타내고 있으나, 아직 기존의 금융기관들이 준수해야하는 규제책 및 운영을 위한 준비는 되어있지 않은 것을 알 수 있다. KPMG는 체인퓨전을 통해 디지털 자산을 다루는 기관이 기존 프레임워크 및 규정을 준수하는 데 도움이 되길 희망하고 있다.  “규제기관과 감사관은 암호화폐 사업이든 기존 시스템이든 그 사이에 있는 모든 암호화폐 사업과 관련된 전체영역에서 통제된 프로세스로 관리되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KPMG의 암호화폐자산 서비스팀의 이사 겸 공동책임자인 샘 와이너(Sam Wyner)는 다음과 같이 덧붙였습니다. “블록체인 또는 디지털자산 기반 비즈니스라면 모든 것을 위한 별도의 시스템을 갖게 되는데, 저희 체인퓨전은 한 툴에서 손쉽게 모든 프로세스에 필요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관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체인퓨전팀은 현재 어느정도의 고객이 체인퓨전을 사용하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전통적인 기관이 제공하는 디지털 자산 관련 자원의 증가함에 따라 시장에서 체인퓨전과 같은 솔루션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타임스탬프 뉴스, 편집부
timestamp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