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턴유니언의 머니그램 인수합병, 리플에게 미치는 영향은

 

 

코인긱(Coingeek) 보도에 따르면 "웨스턴 유니온이 리플과 사업제휴를 맺고 있는 송금업체인 머니그램(MoneyGram)을 인수하겠다는 제안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으며 양사는 현재 관련 공식의견을 내놓지 않고 있다. 

 

머니그램은 8억7천8백만 달러의 부채를 지고 있으며 COVID-19 영향으로 큰 타격을 입었다. 머니그램의 일부 지점 등은 코로나 바이러스 셧다운 과정에서 문을 닫았고, 그 결과 송금서비스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로 인해 머니그램의 디지털 거래가 증가했지만, 머니그램의 디지털 거래량은 2020년 1분기 전체 송금액의 18%에 불과했다. 그러다 블룸버그의 웨스턴 유니온 머니그램 인수 소식이 전해진 직후 머니그램 주가는 약 50% 상승해 MGI 작성 당시33% 상승했다. 

 

이것이 리플에게 의미하는 바는 무엇일까? 

 

리플은 머니그램의 지분 9.95%를 보유하고 있으며, 2019년 6월 17일 머니그램과 2년간 전략적 비즈니스 계약을 체결했다. 전략적 파트너십을 발표한 보도자료 원문에 따르면, 머니그램은 리플의 '온디맨드 유동성 솔루션인 xRapid제품'을 사용해 한 통화에서 돈을 송금하고 대상 통화로 즉시 정산할 수 있어 사전 자금조달 의존도를 낮춘다. 그러나 최근 머니그램 회장이자 CEO인 알렉산더 홈즈(Alexander Holmes)의 발언은 리플이 머니그램 파트너십에서 아직 제품 시장 적합성을 제대로 찾지 못했다는 것을 보여준다. 

 

홈즈에 따르면, 1분기는 리플이 머니그램에 가치를 제공하는 측면에서 그리 활발하지 않았다고 한다. 홈즈는 "특히 새로운 제품을 시장에 내놓거나 서비스를 확장한다는 의미에서 비교적 조용한 분기라고 말할 수 있다." 고 전했다. 

 

머니그램과 리플은 비즈니스 파트너지만, 어떻게 서로에게 가치를 더하는지는 불분명하다. 

 

업무 협약의 일환으로 리플은 5천만 달러를 머니그램에 투자해야 했다. 리플이 매 분기마다 지속적으로 머니그램에 지불하는 것도 잘 알려진 사실이다. 

 

2020년 4분기에 리플은 머니그램에 XRP로 1,130만 달러를 지불했다. 기업이 파트너십에 대해 파트너에게 비용을 지불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리플이 파트너십을 통해 많은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 웨스턴 유니온이 상당한 소유지분을 보유한 리플의 파트너사인 머니그램 인수를 결정하게 되면 리플의 향후 행보가 주목된다. 

 

 

 

 

 

타임스탬프 뉴스, 편집부
timestampnews@naver.com